[신문칼럼 번역 | 데일리 인콰이어러] 독재자 마르코스의 국립묘지 이장에 관한 "배신"


마르코스 일가가 국가를 자기 재산인양 털어먹고 여러 종류의 폭력을 자행한 것에 대해 어떠한 사과도 한 적이 없다. 국민 모두가 ‘영웅들을 위한 묘지’라고 생각하는 국립묘지에 묻히지 말아야 할 사람이 있다면 그는 마르코스다. 국민들을 지켜내기 위해 헌법이 그토록 막고자 하는 범법자가 있다면 그는 바로 마르코스다.

opinion  |headline

문재승
| 루트아시아 번역팀
 

[특집] 동남아 고속철 시리즈 ③미싱 링크를 이어라<5>순다대교의 선물은 지역 균형발전


순다대교는 이 측면에서 동인도네시아를 돕지는 못해도 수마트라의 각 주는 도울 수 있다. 게다가 대교의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이는 람풍 주는 소득과 인간개발지수 두 지표를 볼 때 술라웨시 평균보다 더 발전되지 않은 저개발 지역임이 분명하다. 특히 람풍 주의 상황 덕분에, 대교는 균형 발전에 역행하는 투자라고는 보기 어렵다.

opinion  |special

전현우 | 과학철학자
| Rootasia 객원
 

[신문칼럼 번역 | 데일리 인콰이어러] 두테르테語: 해외 언론을 위한 간단 가이드


고로, 앞으로는 두테르테가 “엿먹어라”고 말했을 때, 일반 신문이나 방송에서 이를 여과없이 내보내기 어려운 말인만큼, 언론에서는 자동으로 “나는 이 문제에 관한 한 당신의 입장에 강하게 반대의사를 밝힙니다. 그리고 당신의 발표에 강렬한 불쾌감을 표시하고자 합니다”라고 바꿔주실 것을 부탁드린다.

opinion  |headline

문재승 | 편집위원
| 루트아시아
 

[신문칼럼 번역 | 방콕포스트] "오바마의 '아시아 중심축' 전략이 미궁에 빠졌다"


오바나는 무척이나 동남아시아를 좋아하기 때문이다. 그는 여러차례 아세안 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또 주관했다. 하지만 그는 개인적인 호감을 정책적인 성과로 바꿔내지는 못했다. 오바마의 외교 정책은 사실상 너덜너덜해진 것이다.

opinion  |headline

루트아시아 편집부
|
 

[특집] 동남아 고속철 시리즈 ③미싱 링크를 이어라<4>인도네시아의 고민 '순다 대교'


30km 넓이의 바다를 넘는 토목 시설물은 세계적으로도 드물다. 또한 지질학적으로도 이 지역은 대단히 역동적인 지역이다. 심지어 거대한 인도양에서 좁은 해협으로 몰려드는 조수로 인해 파도까지 높다. 하지만 해협 양안에는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수준의 인구와 경제 활동 규모가 집중되어 있다.

business  |special

전현우 | 철도연구가
| ROOTASIA
 

[신문칼럼 번역] "싱가포르의 다민족 포용정책을 따라해야 할 나라는 미얀마"


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현재 트럼프를 뽑은 미국인들은 마치 1년 전 아웅산 수치를 선택한 미얀마 국민들 마냥 기뻐한다는 데 있다. 수치의 집권 8개월이 흘렀고, 그녀가 이끄는 신 정부가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단언하기는 조금 이르지만, 어찌됐건 꽤 좋은 출발을 했다고 볼 수 있다. 물론 꼭 분발했으면 하는 영역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.

opinion  |headline

루트아시아 편집부
| Root Asia